▲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방역. (사진=청주시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조류인플루엔자 항원(H5)이 지속 검출되는 등 발생위험도가 증가함에 따라 철새도래지에 대한 소독을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1일 이후 전국 철새도래지(96개소)에 대한 예찰검사를 환경부와 함께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철새에서 조류인플루엔자 항원(H5)은 6건이 검출됐다. 이 중 4건은 저병원성으로 확인됐으며 2건(안성 1건·김천 1건)은 검사 중이다.

환경부 조사에 따르면 이달 우리나라로 도래한 겨울철새는 지난해 동기대비 34% 증가한 61만1000수로 집계됐다. 여기에 최근 대만·중국·러시아 등 주변국에서는 조류인플루엔자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우리나라의 발생 위험성도 커지고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과거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현황, 야생조류 검출 현황, 가금 사육 밀집도 등을 종합 분석해 전국 주요 철새도래지별 위험도를 고위험·중위험·저위험 3단계로 분류했다.

고위험 철새도래지 20개소에 대해서는 군 제독 차량과 광역방제기 등 소독 차량을 추가로 배치해 매일 소독하고 가금 농가 진출입로에 생석회 도포, 축사 지붕까지 소독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관계자는 "현재 철새가 전국에 본격적으로 도래하고 있는 위험시기로, 전국 모든 가금농가에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예방을 위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