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희택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총괄본부장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스마트팜 시설과 시스템 등을 설명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자체를 대상으로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사업을 진행할 지자체를 2곳 선정하며 총 300억원의 규모가 투자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공모기간은 오는 29일까지다.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사업'은 스마트팜 창업을 고민하는 청년들에게 시설 투자에 대한 부담은 낮추고 창업 초기자본과 영농경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지역(경북 상주, 전북 김제, 경남 밀양, 전남 고흥)에도 임대형스마트팜이 4개소 조성되지만 임대형스마트팜에 대한 청년의 수요가 많아 혁신밸리 외 지역에도 2개소 추가 조성하고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18년 스마트팜 보육센터 시범사업 보육생 중 입주 희망자의 46%만 입주가능하며 사업의 경쟁률(2018년 4대1, 2019년 2.7대1)을 감안할 때 추가적인 임대형스마트팜 수요가 예상된다.


농식품부는 공모에 앞서 지난 10월 31일, 지자체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사업이해도 제고와 내실화를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 설명회는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내용과 공모절차·참여방법·신청서 등을 설명했다. 혁신밸리 지역을 제외하고도 지자체 등 약 30여명이 참여하여 높은 관심을 보였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광역지자체(시·도)에서는 11월 25일부터 11월 29일까지 신청서와 예비계획서, 증빙서류 등을 농식품부로 제출해야 한다.

응모 시 지자체에서는 청년들의 농업경영체 등록과 사업추진이 가능하도록 농지임대 가능여부, 입지 인허가 등을 철저히 검토한 뒤 시설용수 사용과 관련 지역농업인 단체, 마을 주민과 충분한 의견수렴을 진행해 계획을 수립하고 지역의 가용자원을 활용한 모델을 계획하면 된다.


향후 관련분야 전문가(학계·기업·연구기관 등)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사업계획성, 실현가능성 등을 종합 평가하여 연말까지 2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지역은 2개년에 걸쳐 부지정지, 용수 등 기반조성과 스마트팜 및 에너지 지원시설을 점진적으로 조성하게 되며 임대형스마트팜에 입주하게 되는 청년들은 만 18세 이상~만40세 미만의 청년으로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 수료(예정)생에게는 우선 지원된다. 입주 청년들은 적정임대료로 기본 3년간 임대형스마트팜에서 영농경험을 축적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역특화 임대형스마트팜이 청년들이 농업·농촌으로 찾아오는 기반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초기 자본과 영농경험이 없고 여가 등을 같이 고민하는 청년들에게는 임대형스마트팜이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