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마트 축사 개념도 (농식품부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2020년 스마트 축산단지 5개소가 신규 선정 공모를 받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축산의 고질적 문제인 악취, 질병 문제 해소를 위해 지속가능한 축산업 발전을 위해 올해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지역을 3곳 선정한데 이어 내년에는 5개소를 신규로 공모한다고 4일 밝혔다.

공모는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난 31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3개월간 진행된다.

이번 공모에 신청하는 지자체는 질병 방역, 가축분뇨, 사물인터넷(ICT) 축산 등 분야별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사업계획과 현장평가 등을 거쳐 내년 2월에 5곳을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축산악취와 가축질병 등으로 인한 지역주민 민원이 해마다 증가하고 구제역이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가축 전염병 발생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체계적인 차단방역 시스템 도입 필요성이 커지면서 스마트 축산 단지에 대한 지역의 수요는 점점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농식품부는 이번 선정될 5곳에 대해 2021년까지 부지평탄화, 도로, 용수, 전기 등의 기반시설 조성에 소요되는 공사비 53억원(사업비 70%)과 2022년까지 ICT 정보 관리, 교육센터 시설비 10억원(사업비 50%)을 국비 지원한다.

ICT 기술이 접목된 시무트 축사와 가축분뇨·방역시설 설치를 위한 사업비는 2022~23년동안 축사시설 현대화사업과 가축분뇨처리사업 등 기존 정책사업을 활용해 패키지로 지원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앞으로 소규모 축산 밀집지역을 단계적으로 스마트 축산단지로 전환하고 중규모 이상 농장은 정보통신기술(ICT) 시설을 집중 보급해 가축 분뇨 및 질병방역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축산업 생산성과 경쟁력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스마트 축산단지 조성을 추진중인 지자체에 대해서는 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기술을 지원하고, 필요한 사업비(ICT 축산 시설, 가축분뇨처리)도 우선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