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WTO 개도국 지위 포기와 관련 "농업인 소득안정과 공익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공익형 직불제 도입과 예산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제공=농림축산식품부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장관이 세계무역기구(WTO) 개도국 지위 포기와 관련 "농업인 소득안정과 공익적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공익형 직불제 도입과 예산을 확보하고 국내산 농산물의 수요 기반을 확충하고 수급조절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수 장관은 오늘(11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4회 농업인의 날’ 행사에서 WTO 개도국 특혜를 포기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농민들에게 "농업 현장이 안정화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정부는 미래 협상에서 쌀 등 국내 농업의 민감 분야를 최대한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장관은 “농업의 공익적 가치가 인정받고, 농업이 국가 기간산업이며, 미래산업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국내 농업에 영향이 발생할 경우 반드시 피해보전대책을 마련하고 농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특히 "올해는 양파 마늘 등 농산물 가격 하락과 연이은 태풍, 그리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으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한 해"였다며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애쓰신 농업인 여러분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어 "잘 아시는 것처럼 우리 농업, 농촌 현실이 녹록치 않고 농촌의 고령화와 과소화가 지속되고 시장개방의 영향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농업과 농촌이 직면한 도전과제를 극복하고 더욱 발전해나갈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내 농업의 고질적인 문제인 가격의 급등락 문제에 대해 "빅데이터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수급 예측을 고도화하고 이를 기반으로 생산자 중심의 자율적 수급관리 체계를 갖추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 밖에 농촌의 환경 유지, PLS 제도, 지속 가능한 성장 토대를 위한 청년 농업인 육성 등에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김현수 장관, 농업인, 소비자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고 이낙연 국무총리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농업인들에 축하 인사를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