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올해 쌀 생산량이 지난해 대비 12만톤이나 감소해 수급에 균형 수준보다 부족할 것으로 예측됐다.
매 해 쌀을 농사짓는 면적이 줄어드는데다 올해 가을 장마 및 태풍으로 인한 추수량이 감소한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12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쌀 생산량이 지난해 386만8000톤보다 약 12만4000톤 감소한 374만4000톤으로 신곡 예상 수요량이 380만 톤으로 감안 시 약 6만 톤 수준의 공급 부족을 전망했다.

특히 올해 벼 재배면적은 73만ha로 논 타작물 재배 지원사업 등으로 지난해 대비 약 8000ha 감소한데다 추수를 앞둔 시기에 태풍과 가을 장마등으로 일조시간이 감소해 쌀 생산단수가 지난해 524(kg/10a)보다 낮아진 513으로 나타났다.

이에 지난 10월 이후 하락했던 산지쌀값은 11월 5일 기준 상승세로 전환해 벼 가격 상승세를 감안하면 쌀값의 강세가 예상된다.

이달 8일 기준 공공비축미는 35만톤으로 민간유통업체 매입물량은 147만톤, 유통업체 매입물량은 138만톤 수준으로 지난해 대비 비슨한 수준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쌀 시장 안정을 위해 올해 쌀 소비량 조사 결과 및 가격 변동 등 쌀 수급, 시장 동향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