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9일 서울에서 열린 ‘한국 농식품 및 연관 산업 유엔 조달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발표를 듣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연간 19억 달러(2조2000억 원) 규모에 달하는 국제연합(UN) 식품 조달시장에 우리 농식품 기업들이 진출을 추진한다. 쌀가루를 활용한 시리얼이나 설탕·분유 등 품목에서 진입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정부가 관련 기업들의 진출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조달청·산업통상자원부와 지난 9일 서울 양재동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서 ‘한국 농식품 및 연관 산업 유엔 조달시장 진출 전략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유엔 조달시장의 총 규모는 약 22조 원으로 물품·서비스 등 한국 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분야가 다양하다. 하지만 우리나라의 시장 점유율은 1.08%에 불과하다. 전체 유엔 주관 조달시장에서 식품류는 약 19억 달러로, 이 중에서 유엔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가 각각 16억 달러, 1억1000만 달러로 약 89%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18억8000억 달러(약 20조 원) 규모에 달하지만 우리나라 시장 점유율은 1.08%(약 2억 달러)로 35위에 그치고 있다. 올해 한국의 UN 분담금 11위보다 낮은 수준이다. 식품 조달시장 규모는 19억 달러지만 한국 진출은 하나도 없는 상태다.


농식품부는 식품 조달 규모가 큰 WFP(16억 달러)와 UNICEF(1억1000만 달러)의 주요 조달 상품 중 연간 4~5억 달러의 곡물이유식·영양보충식 분야에 한국 식품기업 진출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관련 업계와 쌀가루와 조제분유, 영양제를 포함한 신규 상품을 개발해 국제기구의 수요에 맞춰 조달 시장 진출을 추진할 계획이다. 설탕·분유 등 일반 식품류와 농약·비료 등 농업 전후방 연관산업 분야도 진출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기업의 유엔 조달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농식품부는 조달청과 한국조달연구원, 한국지패스(G-PASS)수출진흥협회, 산업부·코트라 등 조달 지원 전문기관과 ‘한국 농식품 유엔 조달시장 진출 지원협의회’를 구성했으며, 기관 간 협업을 통해 단계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상진 농식품부 수출진흥과장은 “해외 조달 시장은 우리 기업에게 기회지만 정보와 전문 인력 부족 등 진입 장벽으로 개별 기업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수출기업들에게 실질 도움이 되는 지원책을 마련해 내년 유엔 조달시장에 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