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2020년도 예산·기금으로 정부안(15조2990억 원)보다 4753억원 증액된 15조7743억 원이 확정됐다. 올해 예산(14조7000억 원) 대비 7.6%(1조1147억 원) 늘어난 규모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농식품부의 예산이 상승한 것은 내년도 실행을 목표로 두고 있는 쌀 공익형 직불제와 변동직불금 반영, 국산 농산물 수요기반 확대 등을 위한 발판으로 사용된다.

또한 예산 편성이 끝난 이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데다 WTO 개도국 특혜 포기 결정 등 국내 농축산업의 큰 변화가 있었다는 점을 감안해 국회 심의과정에서 내년 농식품부 전체 예산이 대폭 확대됐다. 다만 일부 집행부진 등 일부 사업에 대해선 감액을 결했다.

뜨거운 이슈였던 공익형직불제 개편 추가 2000억 원과 저소득측 농산물 구매 지원할 바우처 35억 원 등 핵심사업 소요를 반영하고, 채소가격안정지원사업 확대 등 수급안정 지원을 비롯해 농업재해보험 등 WTO 개도국 관련 대책 사업비 중점 증액됐다.

또한 해외에 농업기술 수출을 위한 스마트팜 패키지 수출 지원에는 8억원이 신규 편성됐다. 수출 통합조직 육성은 761억원에서 771억원으로 증액됐다.

벤처기업과 창업활성화를 위해 스마트 농산업 기업 설치 자금에도 기존 140억 원에서 148억 원으로 추가 편성했다.

이외에도 노후 수리시설 개보수, 상습 침수농경지 배수개선 등 재해예방·안전 중심으로 농업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이 175억 원 증액된 1조9211억 원으로 확정됐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