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사진)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지난 9월에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등을 겪고 정부가 가축질병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가축전염병방역예산을 올해보다 20.5% 늘렸다.

16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도 가축전염병 방역관련 예산이 올해 3083억 원 대비 631억 원 늘어난 3714억 원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초 3326억 원을 편성했지만 이후 ASF가 본격 발병하면서 국회 심의과정에서 16.7%(388억 원)가 증액됐다.


△시·도가축방역사업 963억 원 △살처분보상금 750억 원 △가축위생방역지원사업 584억 원 △구제역 백신 등 가축백신지원사업 546억 원 △가축사체처리사업 166억 원 등이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 예찰, 검진 및 소독 강화를 위해 전체 양돈농가 모니터링, 광역방제기(20대) 구입, 농장 500가구 울타리 설치 지원 등을 위해 129억 원 증액됐다.

질병에 감염된 의심개체를 효율적으로 찾아내거나 축사의 열관리 점검을 위해 열화상카메라 구입도 7억 원을 편성해 지원할 계획이다.


또 공항·항만 등 국경검역 강화를 위해 검역 전용 엑스레이(X-ray) 장비와 운용인력 비용으로 32억원을, 장기적인 ASF 대응을 위한 기술개발 연구비용으로 5억 원 등을 늘렸다.

가축질병 발생 시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해 살처분보상금을 당초 정부안보다 150억 원 확대했고 축산농가에 대한 생계·소득안정자금으로 50억 원을 증액했다.


구제역·조류인플루엔자(AI) 대응 관련 예산도 22억 원 증가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방역관련 확보된 예산을 바탕으로 향후 상시 예방 활동을 강화해 주요 가축전염병 발생을 차단하고,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하여 축산농가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