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최초 액화천연가스(LNG) 추진 선박인 인천항만공사 '에코누리'호에 LNG를 주입하고 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제공)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에너지 공기업들이 탄소 배출량이 현저히 적은 액화천연가스(LNG)·태양광 등의 친환경 에너지 보급에 나서고 있다.
오는 1월부터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낮춘 저유황유를 쓰도록 강제하면서 분주해진 모습이다.

한국가스공사는 선박에 경유 등 대신 LNG를 주입하는 'LNG 벙커링(Bunkering)' 사업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런 친환경 에너지원 기술 개발에 매진해 단기적으로는 미세먼지 감축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저탄소 시장에서 차세대 먹거리를 찾겠다는 목표가 담겨있다.

역사상 가장 강력한 해운 규제로 꼽히는 IMO 2020은 세계 모든 선박에 적용된다. 이미 유럽과 북미 지역에서는 자국 연안을 선박 배출 가스 규제 지역(ECA)으로 지정해 선박 연료의 황 함유량을 0.1% 이하로 낮추도록 강제하고 있다.

이미 선박으로 인한 대기 오염은 심각한 수준이며 컨테이너선 1척이 경유 차량 5000만대분의 황산화물과 트럭 50만대분의 초미세먼지(지름 2.5㎛ 이하)를 배출한다. 이는 한국 최대 항만 도시인 부산은 황산화물과 초미세먼지 농도가 내륙 도시보다 높다.

반면 LNG는 기존 연료 대비 황산화물과 분진 배출은 100%, 질소산화물은 15~80%, 이산화탄소는 20%, 미세먼지는 90%까지 줄일 수 있어 국제 환경 기준을 충족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형 항만이 인접한 지방자치단체들도 LNG 벙커링에 주목하고 있다. 부산시는 LNG 벙커링 터미널을 신항 남 컨테이너 부두 인근에 건설할 예정이고 경상남도에서는 친환경 LNG 벙커링 클러스터(Cluster·집적지)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어 울산시도 LNG 추진선 기술 고부가가치화·울산항 LNG 벙커링 기반 시설 구축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가스공사는 선박용 천연가스 사업 신설과 규제 완화를 주된 내용으로 하는 도시가스사업법 개정(안)을 마련했고 지난해 7월에는 부산항 LNG 공급 체계 구축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 한국수력원자력이 전남 영광 홍농읍 산덕마을 인근 농지에 설치한 한국형 영농 병행(밭 농사) 태양광 발전 시스템. (사진=한수원 제공)

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의 관심사는 태양광이다. 한수원은 지난 7월 전남 영광 홍농읍 산덕마을 인근에 100㎾급 영농 병행(밭농사)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준공했다고 전했다.

한수원은 이 영농 병행 태양광 발전 시스템으로 농가가 농사와 전기 판매를 동시에 할 수 있어 마을이 200만~250만 원의 월수입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발전소 설치로 인해 수확량이 급격히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를 깨고 일반 농지 대비 80%의 수확량을 유지해 사업성을 확인했고 영농 병행 태양광 발전 시스템 특허를 획득했다.

한편 한수원은 전북 군산 새만금에서 수상 태양광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300㎿급 수상 태양광 시설 및 2.1GW급 계통 연계 사업을 위해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공유 수면 점·사용 허가 등 인허가를 완료할 예정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