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지 스마트팜 개념도 (농식품부 제공)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사업 대상 지역으로 충북 괴산과 경북 안동이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지난 10월 21일부터 이달 13일까지 공모한 결과 3개 시·도가 응모에 참여했으며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3단계 평가를 통해 대상지역을 확정했다.

노지 농업이 노동집약적, 관행농업 위주인 만큼 정보통신기술(ICT)과 접목해 편의성을 높이고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영농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지난해부터 온실과 축사 위주의 스마트농업을 노지로 확대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한 결과 정밀관수기술 위주로 신청함에 따라 다양한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사업범위를 확대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따라서 내년부터는 적용대상 시설 장비와 면적 등 사업범위를 확대했으며 이번 공모를 통해 선정한 2개 시·도에 각각 3년간 약 250억 원 규모로 시범운영할 계획이다.

다만 내년 예산은 국비와 지방예산비를 포함 129억 원이며 2021~2022년 예산은 관계부처와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공모로 선정된 충북도와 경북도는 스마트농업 관련 전문가(산-학-연)로 이루어진 사업단을 구성하여 관내 농가를 대상으로 작물과 지역여건에 적합한 스마트농업 기술을 적용하게 된다.

콩 주산지인 괴산군과 사과 주산지인 안동시는 공모에 제시한 사업대상 농지에 스마트 영농에 필요한 기초기반, 장비 및 시설 등을 조성하여 3년간 시범운영하게 된다.

최소 50ha이상으로 집단화․규모화된 지역에 현장 적용 가능하거나 실증 가능한 장비(용수․관수 ICT 장비, 스마트농기계 등)를 활용해 생산분야의 스마트농업 기술을 적용한다.

또한 기존 농산물유통시설에 정보통신기술 장비를 추가해 데이터를 수집․분석함으로써 수급예측, 가공․유통관리 등을 효율화할 수 있게 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노지 농업은 온실과 축사와 달리 외부 환경 제어가 제한적인 것이 사실이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노지 농업에도 활용 가능한 스마트농업 기술을 발굴함으로써 노지 스마트농업 확산과 관련 산업이 동반성장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업을 통해 ICT․자동화 장비를 통해 농작업의 편의성·효율성을 제고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활용한 관측·수급예측과 노지 스마트농업인 육성, 국산 첨단 스마트농기계 실증 등을 통한 기술개발을 촉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선정된 지자체와 함께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공모에 제출한 계획서를 보완해 세부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에 대상 농지에 기초기반 조성하고 적용 가능한 시설․장비를 설치한 후 하반기부터는 스마트농업 기술을 영농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