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ERN, AI와 블록체인의 융합 세미나 개최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김성민 기자 | 4차 산업혁명 시대 양대 기술로 꼽히는 인공지능(AI)과 블록체인이 가져올 변화를 분석하고 대응하며 이들 기술의 융합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열렸다.
KCERN(창조경제연구원)은 21일 KAIST(한국과학기술원) 도곡캠퍼스에서 ‘AI와 블록체인의 융합’을 주제로 제61차 공개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공개포럼에는 한정화 KCREN 이사장을 비롯해 이재성 베스트핀글로벌 이사, 임명환 ETRI 연구위원, 주장진 KCERN 수석연구원, 구태언 테크앤로@LIN 대표, 김소영 4차산업혁명지능정보센터 부소장, 박문구 KPMG 전무, 차원용 아스펙미래기술경영연구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포럼 주최인 KCERN은 “세계경제포럼은 AI와 블록체인을 4차 산업혁명의 양대 기술이라 선언했지만, 한국은 4차 산업혁명을 시작조차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AI 활용을 위한 특정 클라우드 플랫폼의 데이터 집중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며 “하지만 데이터 독점 문제의 대안으로 블록체인이 제시되면서, 블록체인은 인터넥 2.0을 주도할 기술로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이를 선도할 기회를 잡았지만 안타깝게도 암호통화의 논란과 명확하지 않은 정책들로 놓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의 양대 기술인 AI와 블록체인을 통한 데이터 활용에 한국의 미래가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 임명환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 사진=김성민 기자

◇ 다가오는 자율주행차 시대, “해킹당하면 걸어다니는 폭탄 될 수 있다”

임명환 경제학박사(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는 블록체인에 대한 개념과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융합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임 박사는 설명에 앞서 “자율주행자동차에 AI가 해킹당하면 걸어다니는 폭탄이 될 수 있다”며 경고했다.

앞서 블록체인은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암호기술 등을 이용하여 설계한 블록(Block)에 다양한 정보를 담아 체인(Chain)처럼 연결한 데이터베이스 분산원장을 말하며 ▲플랫폼 ▲프로토콜
▲인터페이스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암호방식의 분산 합의 알고리즘으로 데이터를 처리하여 위변조와 해킹이 거의 불가능한 장점이 있다.

임 박사에 따르면 “블록체인과 AI를 융합하므로써 AI 시스템 오남용으로 인한 오류 또는 해킹에 의한 ▲AI 자율시스템 전투용 로봇이 인명을 살상 ▲자율주행차가 보행자를 해침 ▲의료용 로봇이 환자를 병들게 하는 상황 등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한다.

과학전문 주간지 네이처 2015년 5월 28일자에 따르면 “전투용 로봇과 드론에 AI를 탑재시키면 살상 무기로 사람을 해칠 수 있어 AI를 장착한 치명적자율무기시스템(LAWS)에 대한 규제가 논의됐다”고 한다.

이같은 생명윤리와 관련해서는 개인의 생명을 넘어 인류의 생존과 직결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대비책을 강구하는 추세이다.

글로벌 기업들도 2016년 9월, ‘파트너십 온 AI(Partnership on AI)’를 조직해 AI가 인류와 사회에 미치는 부작용을 방지하고 인간과 공존하기 위한 AI 모범사례 공유 및 기술개발 방향 등 의사소통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어 지난 2018년 7월에는 국제AI연합 컨퍼런스(IJCAI)에서 90개국 약 2,400명의 전문가들이 킬러용 LAWS를 만들지 않겠다고 서명한 바 있다.

한편 UN에 안건으로 상정되고 인권 옹호자, 과학기술 및 AI 전문가, 종교 지도자들이 킬러 로봇의 개발 금지 캠페인을 세계적으로 전개시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해 관계가 복잡하고 법적 구속력이 없어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제시하는데 한계라고 밝혔다.


▲ 주강진 KCERN(창조경제연구회) 수석연구원. 사진=김성민 기자

◇ “AI와 블록체인의 연결고리는 데이터”

이날 발제자로 나선 주강진 KCREN 수석연구원은 “AI와 블록체인 두 가지 기술의 가장 큰 연결고리는 데이터라고 생각한다”며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기술이 AI고, 그로 인해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서 신뢰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 블록체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4차 산업혁명은 현실과 가상의 융합”이라며 “그렇게 될 수 있는 가장 큰 이유는 두 개의 세계를 연결하는 데이터가 현실세계에서 가상세계로 오면서 쌓이게 된다. 그 데이터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또 특정 플랫폼에 쌓이는 데이터를 믿을 수 있을 것인가. 두 가지의 문제점에 대해서 기술이 발전하고 있고 그 기술의 대안도 나오고 있는데, 그게 바로 AI와 블록체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I와 블록체인은 데이터 주기적 관점에서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데이터가 융합되는 과정에서는 AI와 클라우드가, 분산될 때는 블록체인과 엣지컴퓨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 수석연구원은 국내 AI와 블록체인 관련 정책에 대해서 보다 종합적인 비전과 제도, 규제의 범위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 수석연구원은 “얼마 전 발표된 AI 국가전략은 상당히 많은 분야에서 다양한 정책을 내놓았고, 기존의 개발에서 활용 중심으로 전환한 점은 상당히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아직까지 종합적인 비전과 제도, 이런 부분에서는 크게 정리되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또 “민간의 기술과 자본만으로 혁신이 이뤄지는 게 아니다”라며 “민간의 기술과 자본이 국가의 정책과 방향성에 맞아떨어졌을 때 혁신산업이 성장하는 것이지, 어느 하나만으로는 절대 이뤄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부분이 우리나라 AI 정책에 적극 반영돼야 한다”며 “데이터 개방과 활용은 데이터 3법 통과로 조금 문이 열렸지만, 클라우드 분야는 아직 많이 막혀있다. 이것들이 아우러졌을 때 실질적으로 AI 확산화가 이뤄진다”고 밝혔다.

주 수석연구원은 블록체인 분야에 대해서도 정책, 비전의 부재를 지적하며 조금 더 과감한 활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책책임자의 역량 강화’가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암호통화, 가상통화와 같은 말을 하면 경기를 일으킨다”며 “스마트시티와 같은 프로젝트에서 기존 인프라가 깔려있지 않은 곳은 퍼블릭 블록체인 활용성 부분을 충분히 우리가 같이 논의해볼 필요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한국 블록체인 발전을 위해서는 산업이 어떻게 발전할 것인지 내다보고, 거기에 맞는 규제를 해야한다”며 “블록체인에 대한 명확한 비전과 산업계의 흐름을 파악하면서 적극적인 규제를 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사람이 있어야 이것이 가능하다. 더 이상 어떤 세미나나 회의에서 ‘내가 이 분야에서 잘 모르지만’ 이라고 말하는 국장님이나 실장님이 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