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최한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비료 품질관리를 강화하는 내용의 비료관리법 개정안이 지난 1월 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고, 2월중 국무회의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라고 5일 밝혔다.
비료관리법 개정안은 폐기물 처리를 위해 불량비료가 무상으로 공급·살포되는 사례를 막기 위해 무상으로 공급하는 경우에도 비료공정규격을 준수하도록 했다.

또 중금속 및 병해충의 외부 유입으로 인한 토양환경 및 식물에 위해를 막기 위해 수입제한 조치대상을 부산물 비료에서 모든 비료로 확대했다.

또한 비료 생산·수입업자가 폐업하지 않고 휴업을 명분으로 비료공장을 장기간 방치해 환경오염을 유발할 우려가 있어 6개월 이상 휴업할 경우 신고의무를 신설했다.

농식품부는 비료업자가 행정처분을 받은 경우에 사업자를 변경해 영업을 계속하는 문제를 막기 위해 종전 비료업자의 행정처분을 승계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비료의 효과·효능 등에 대해 농업인이 오인할 수 있는 거짓·과대광고 금지를 통해 유통질서 문란 방지 및 소비자 이익을 보호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비료관리법 개정으로 비료관리 및 유통질서가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비료업체가 새로운 제도에 적응할 수 있도록 준비기간을 충분히 두고 공포 후 1년6개월이 경과한 후 시행한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