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드론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정부가 정보통신기술(ICT)를 활용한 첨단 서비스를 제공해 농어촌에서도 4차 산업혁명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는 사업의 공모를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이달 9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 ‘농촌중심지 활성화 착수지구’ 광역·기초자치단체 대상으로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을 공모한다고 9일 밝혔다.

이 사업은 4차 산업혁명 혜택을 농어촌에서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한 생산성향상·안전강화·생활편의 서비스를 보급 및 확산하는 목적으로 시행됐으며 올해로 2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강원도(삼척시 근덕면)와 무안군(무안읍)에 40억 원을 지원해 △ICT 융합기반 축우관리 △드론 기반 정밀 농업 △태양광 안내판 지역정보 △지능형 영상보안관 △양방향 소통 어르신 돌봄 △스마트 쓰레기통 등 10개의 서비스를 개발·보급한 바 있다.

올해는 4개 컨소시엄에 80억 원을 지원하게 되며 ‘확산서비스’(전년도 보급 서비스, 1~2개), ‘신규서비스’(1개 이상) 및 지역 ‘특화서비스’(1개 이상)를 지역별로 5개씩 선정(총 20개 서비스)해 보급‧확산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영향으로 지자체 공무원 및 기업 등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사업설명회 개최가 어려워졌으나, 비대면 중심의 활동을 강화해 참여를 적극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먼저 지자체의 지역 현안 해결 수요를 조사하고, 이에 대응되는 기업의 보유기술 및 솔루션을 파악하여 정보를 상호 공유함으로써 참여 희망 지자체와 기업의 매칭을 지원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컨소시엄(지자체 및 참여 기업)은 관련 서류를 작성해 4월 9일까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에 제출하면된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관은 “해당 사업을 통해 농어촌 지역의 현안 해결을 위한 서비스 모델을 확대 발굴해 실증할 뿐 아니라, 성과가 도출된 서비스는 향후 대규모 확산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번 공모에 많은 컨소시엄이 참여해 다양하고 획기적인 서비스를 제안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