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일 이화여대 교수 온라인 경영콘서트 강연

▲ 시민들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국민연설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 시민들이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국민연설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제46대 미국 대통령으로 확정된 조 바이든 당선인 행정부가 친환경 정책을 가속할 경우 한국의 주력 산업인 철강이나 자동차 기업들이 위협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반면 반도체나 배터리 산업에는 새로운 기회가 올 것이라는 관측이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는 국제통상 분야 권위자인 최병일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를 초청해 ‘美 바이든 당선, 韓 경제 앞날은?’을 주제로 ‘대한상의 경영콘서트’ 온라인 강연을 10일 진행했다.
 
이날 최 교수는 “미국의 대통령으로 당선된 조 바이든은 대내적으로 ‘Made in all of America’의 국민포용정책으로 증세, 연방정부의 공공조달 강화, 자국내 일자리 창출에 주력하는 동시에 대외적으로 탄소세 부과와 환경․노동자 인권을 중시하는 공정무역 등 바이든식 경제 민족주의(국가에 의한 경제활동의 관리를 중시하는 정책) 국가에 의한 경제활동의 관리를 중시하는 정책으로 자국산업보호, 수입규제 등이 대표적 사례가 부상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 교수는 먼저 바이든 행정부의 환경정책 변화에 따른 국내 산업영향에 대해 “트럼프가 탈퇴한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뿐 아니라 탄소배출 제로를 목표로 수입품에 대한 ‘탄소세’(carbon tax)가 부과된다면 우리나라 자동차‧철강‧석유화학 기업들이 벼랑 끝까지 몰릴 수 있다”면서도 “반면 반도체, 배터리 기업은 새로운 기회를 잡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자유무역보다 공정무역을 우선시 하는 바이든 행정부는 트럼프가 탈퇴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으로 복귀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한편 전통적인 동맹국들과 반중국 경제동맹도 만들 것”이라며 “기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보다 환경․노동기준을 강화한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의 확대 가능성도 커진 가운데 기존 가입국인 미국, 멕시코, 캐나다 외에 영국과 일본도 가입할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상황에서 대미(對美) 무역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입장에서 미국 주도의 신경제동맹 참여를 고민해야 할 것이며 이는 동시에 한국 무역정책의 첫 번째 리트머스 차트가 될 것”이라며 “USMCA 가입을 위해서는 우리기업도 높은 환경․노동자 권리보호 기준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애플 아이폰은 캘리포니아에서 디자인 했는데 왜 일자리가 미국에 만들어지지 않고 중국에서 생기냐는 불만과, 그동안 대중국 정책이 너무 포용적이었다는 비판으로 인해 미국내 반중국 정서는 최근 73%에 육박했다”며 “일부에서는 시진핑과 가까운 바이든이 대중국 유화정책을 펼 칠 것이라고 전망하지만, 일자리 해결 뿐 아니라 산업기술 부흥을 기대하는 미국내 여론을 의식하면 눈에 띄는 미중관계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그동안 안보는 미국, 경제는 중국에 의존하는 이른바 ‘안미경중(安美經中)’ 전략을 취해 온 우리나라 외교정책도 시험대에 오르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대한상의 경영콘서트’는 기업에 필요한 경영전략과 경영트렌드·국제정세 등 전략적 시사점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듣는 자리다. 2014년 개최 이후 올해 4월부터는 코로나19로 웹 세미나 형식으로 열린다. 이날 최 교수 강연은 유튜브(검색어: 대한상공회의소 인사이트)와 대한상의 홈페이지 온라인 세미나를 통해 10일부터 시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