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속 의료진 응원, 자매결연 마을 농산물 전달

▲ 사진=농수산식품공사
▲ 사진=농수산식품공사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서울특별시농수산식품공사는(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 노사합동(노조위원장 박종락)으로 자매결연 농촌 지역 지원과 코로나19 방역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을 응원하고자 위로와 나눔을 실현했다.
 
공사와 노사는 지난 24일 소비 부진과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매결연 농촌마을 어르신이 생산한 비타민이 풍부한 방울토마토를 직거래해 코로나19 최전방 현장에서 헌신하는 서울의료원 의료진에 전달하며 응원했다.
 
도매시장 운영의 특성을 살린 공헌 활동으로 사회적 책임과 나눔 경영을 실천중인 공사는 농어촌 지역과의 지속적인 연대를 통해 도농상생과 사회적 활동을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
 
공사 김종근 경영본부장은 “이번 노사합동 코로나19 극복 응원은 사회적인 고통을 조금이나마 나누고자하는 취지로 진행하였으며, 모두가 어려운 이 시기 함께 힘을 내서 코로나19를 슬기롭게 극복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