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 산업 특성화 4개 사업...군 내 5개 市에서 진행

▲ 충북도농업기술원. 사진=뉴시스
▲ 충북도농업기술원.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김성민 기자 | 충북농업기술원(농기원)은 농촌융복합산업(6차 산업) 활성화 시범 사업에 국·도비 포함 13억5000만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올해 추진되는 사업은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농가형 가공상품 마케팅 기술지원 △농촌융복합산업 소득화 마케팅 지원 △농촌융복합 마케팅 미디어 육성 등 4개로 구성됐다. 청주, 충주를 포함한 5개소에 사업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중 특산자원 융복합 기술지원 사업은 지역자원과 특화품목을 활용한 R&D 기술을 연계한 공모사업으로 괴산군과 진천군에서 진행된다.
 
괴산군에서 추진되는 2년차 사업은 찰옥수수·유색벼·산양유를 활용한 결합상품 개발 및 논 그림 카페를 조성하는 것으로 소비자 이목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또 농업경영체에서 생산한 농가형 가공상품의 디자인 개선, 온·오프라인 판매망 구축을 위한 맞춤형 마케팅 기술지원 등 농가 소득 향상에 적극 앞장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청주시, 충주시, 진천군에서 올해 신규 사업으로 추진되는 ‘농촌융복합 마케팅 미디어 육성’사업은 1인 미디어 시대를 맞아 온라인 플랫폼 활용 농업인 크리에이터 양성하고 시장 개척에도 혼신의 힘을 다할 예정이다.
 
도 농업기술원 농촌자원과 관계자는 “6차 산업은 농업의 고부가가치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주역으로 미래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라며 “다양한 6차 산업 기술 투입은 농촌의 수익모델 변화를 주도하는 핵심 사업으로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