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도인지장애 노인, 인지기능 19.4% 늘고 우울감 정상범위로 회복

▲ 사진제공=뉴시스
▲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서용하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보건복지부와 협업으로 실시한 치유농업 활동이 '경도인지장애'를 겪고있는 노인의 객관적· 주관적 인지기능 향상과 우울감 개선 등에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경도인지장애란 일반적인 치매로 진단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지만, 객관적인 인지기능 저하가 분명하게 나타나는 상태를 의미한다.

2018년 기준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 5명 중 1명인 약 167만 명이 경도인지장애 환자로 추정된다.
 
전국 256곳 치매안심센터에서 경도 인지장애 노인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센터의 활동은 대부분 실내에서 이뤄지고 있어 코로나19 상황에서 운영에 제약을 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대상자의 인지건강과 삶의 질을 높일 방안으로 농업‧농촌 자원을 활용한 ‘경도인지장애 노인 대상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치유농업은 농업·농촌 관련 활동으로 국민의 신체, 정서, 심리, 인지, 사회의 건강을 꾀하는 활동과 산업을 말한다. 일반 생산농업과 달리 치유가 필요한 대상자 맞춤형 농업 활동을 통해 건강한 생활습관을 들이게 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보건복지부 치매정책과, 전라북도 광역치매센터와 협력해 정읍과 진안 지역 치매안심센터 노인을 대상으로 주 1회(회당 2시간) 총 10회기에 걸쳐 개발된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적용했다.
 
치유농업 프로그램 진행은 이렇게...
연구진은 먼저 대상자와 보호자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휴게 기능과 정원을 겸한 공간을 조성했다. 이곳에는 항산화, 혈액순환, 기억력 증진 등 유효성분이 풍부하면서 인지기능에 도움이 되고 재배가 쉬운 식물자원 16종(천일홍, 로즈마리, 애플민트, 유칼립투스, 라벤더 등)을 심었다.
 
이 식물자원을 활용해 △감각 자극과 회상 등 인지자극 △주의력과 기억력 등 인지훈련 △인지 건강과 연계한 인지 재활 △정원 소재와 공간과 연계한 활동을 진행했다. 아울러 매회 공통 활동으로 시간·장소·날씨 확인, 정원 산책, 허브차 마시기, 인지 건강활동 카드 작성, 호두 손 운동, 그림 카드 놀이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치매안심센터에서 사용하는 인지기능검사(MMSE-DS3) )를 받은 대상 노인의 인지기능이 적용 전보다 19.4% 향상됐다. 특히 기억력과 장소를 올바르게 인식하는 지남력 은 각각 18.5%, 35.7% 향상했다.

또, 대상자가 주관적으로 느끼는 기억장애문제(SMCQ5)는 40.3% 줄었고, 우울감(SGDS-K6) )은 68.3% 줄어 정상 범위로 회복됐다.
 
이는 치유농업의 소재인 식물자원을 가꾸고, 활용하는 신체적 활동을 통해 감각 기관이 충분히 자극을 받으며 인지적, 사회적 건강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연구는 치매 관련 기관과 함께 치매안심센터 이용자를 위한 치유 공간을 조성하고 이를 활용한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개발, 효과를 과학적으로 검증한 최초의 연구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농촌진흥청은 농업이 관광, 체험, 교육뿐만 아니라, 국민의 건강한 생활에 이바지하는 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올해 보건복지부와의 협력과제를 통해 ‘노인 인지 건강 특화 치유농장’ 9곳을 육성하고, 전국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광진 도시농업과장은 “치유정원에서 햇볕을 쬐고, 지속해서 몸을 움직이며, 감각 기관을 충분히 자극할 수 있는 자원을 실생활에서 활용하는 과정은 경도인지장애 노인뿐 아니라 보호자에게도 삶의 여유를 줄 것이다.”라고 전했다.
 
보건복지부 김지연 치매 정책과장은 “코로나 19로 우울감이 큰 시기에 치유농업 활동이 경증 치매 노인의 건강 유지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보건복지부도 치유농업 확산을 위하여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읍시 치매안심센터 김성숙 과장은 “아직 치료 약이 없는 치매는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개인이나 국가적으로 가장 효율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라며 치유농업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했다.
 
치유농업 프로그램에 참여한 김혜자 씨는 “식물로 오감을 자극받고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되었고 자주 참여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