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제공=뉴시스
▲ 사진제공=뉴시스
투데이코리아=서용하 기자 | 고창군은 고창 지역 환경교육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우울증을 겪고 있는 군민을 대상으로 곤충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2019년부터 시작된 곤충 치유 프로그램은 무장읍 신월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진행돼 우울증 감소 및 무기력증 개선 등 만족도가 높았다고 고창군은 소개했다.
 
고창군은 오는 6월부터 농촌진흥청과 국립농업과학원, 지역 곤충 전문가 등과 협력해 곤충 치유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올해 프로그램은 '나비야 함께 날자', '배추흰나비 살이' 등이다.
 
농업진흥청에 따르면 장수풍뎅이, 쌍별귀뚜라미, 호랑나비 등을 이용한 심리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한 아동의 정서가 23.9% 향상됐고, 독거노인들의 우울감도 81.4%가 감소했다.
 
고창 지역 환경교육센터 관계자는 "주변에 있는 곤충을 이용해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면 스트레스 해소와 마음 치유에 큰 도움이 된다"며 "앞으로 다양한 곤충의 활용을 통해 우리 고창군민만의 치유 프로그램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