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랩스 ‘2021년 스마트팜연구개발사업단 혁신기술개발사업’에 선정
스마트 영농을 위한 생산성, 경제성 예측 프로그램 및 전문가 시스템 개발
다양한 연구과제 수행을 통해 농테크 경쟁력 강화

▲ 사진제공=그린랩스
▲ 사진제공=그린랩스
투데이코리아=서용하 기자 | 데이터 농업 스타트업 그린랩스(대표 신상훈, 안동현, 최성우)는 농림축산식품부 스마트팜 연구개발사업단 주관 ‘2021년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개발사업’에 선정됐다.

그린랩스는 2024년까지 ‘스마트 영농 컨설팅 전문가 시스템 개발’에 나서게 된다.
 
스마트팜 다부처 패키지 혁신기술개발사업은 올해부터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3개 부ㆍ청이 공동으로 추진하는 신규 사업이다. 스마트팜 융합 및 원천기술 개발을 지원해, 지속할 수 있는 농축산업 활성화와 국제 경쟁력 제고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연구과제는 스마트 영농 컨설팅을 위한 △시설 형태, 작목, 규모, 지역에 따른 생산량 및 수익 예측 프로그램 개발, △(스마트팜 영농을 위한) 맞춤형 스마트팜 영농 안내를 위한 전문가시스템 개발이다.
 
환경, 생육, 경영 데이터 설계를 바탕으로 시설원예의 생산성, 경제성 예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스마트팜 농가의 생산성, 경제성 분석 지원 및 영농 컨설팅을 위한 전문가 시스템 개발에 착수한다.

이를 통해 스마트팜을 도입한 농가의 투자 리스크 감소 및 수익 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다. 오는 24년 12월까지 총 32억 원의 연구비를 투입하고 전남농업기술원을 비롯해 농협대학, 한국온실작물연구소, 호현에프앤씨와 컨소시엄을 통해 수행한다.
 
신상훈 대표는 “스마트 영농을 위한 전문가 시스템 개발이 농가의 생산 효율성을 높이는 데 이바지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농테크 기반의 경쟁력과 기술력 강화를 위해 R&D 투자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와함께 그린랩스는 (농업의 디지털화를 목표로) 클라우드 기반의 데이터농업 서비스 ‘팜모닝 스마트팜’을 농가에 보급해, 정부의 연구과제 수주와 R&D 투자를 통해 스마트팜의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최근 한국생명과학고에 복합환경제어시스템 기반의 스마트팜 교육 관리시스템 구축을 완료했고 김천생명과학고에도 오는 9월까지 스마트팜 교육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또 중기부의 창업 성장기술개발사업 목적으로, 빅데이터 기반 지향성 스피커를 활용, 농작물 유해동물 퇴치 플랫폼을 개발했고 창업진흥원 N&UP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이미지검출 기반의 농작물 병해 예찰 및 오작동 진단 프로그램 개발을 앞두고 있다.

이외에도 올해 2월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의 농업실용화기술 R&D 지원사업에 선정돼 온실 수경재배용 근권부 통합 모니터링 솔루션 장치 개발에 착수, 연내 마무리할 계획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