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은 없음.
투데이코리아=김영준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미래농업으로 각광 받고 있는 ‘스마트팜(지능형 농장)’ 청년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교육생을 모집한 결과 스마트팜에 대한 청년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지난 4월 28일부터 5월 31일까지 만 18세 이상부터 39세 이하의 청년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교육생을 모집하였는데, 208명 모집 정원에 625명이 지원해 3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교육 신청자의 평균 연령은 30.3세로 작년 평균 연령인 31.5세 보다 1.2세 낮아졌다. 남성 신청자의 비중은 81.0%, 여성은 19.0%로 작년과 비슷하다.
 
교육희망 품목의 경우는 지난해 딸기와 토마토, 엽채류 위주에서 올해에는 멜론, 오이, 파프리카, 아스파라거스 등으로 그 영역이 다양화되고 있다.
 
특히 컴퓨터공학, 경영학 등 농업 전공 이외의 비중이 84.3%에 달해 크게 증가했다. 이는 비농업 분야 청년들이 미래·첨단농업인 스마트팜을 유망 직종으로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농식품부는 1단계 적격심사, 2단계 서류심사, 3단계 면접심사를 통해 7월23일까지 최종 합격자 208명을 선발한 후 `스마트팜 청년창업 보육센터`에서 최대 1년 8개월 동안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선발된 교육생을 대상으로 8월 중 오리엔테이션을 갖고 보육센터별로 8월 말부터 교육을 실시한다.
 
보육센터의 교육 과정을 수료한 교육생은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 임대농장(3년, 수행실적우수자) 우선 입주, 스마트팜 청년 종합자금 대출 신청 자격 부여,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농신보) 보증비율 우대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교육 수료생 1팀당(3명) 0.5ha의 혁신밸리 내 임대농장에서 3년간 안정적인 영농 종사가 가능해진다.
 
전북(김제)와 경북(상주)는 2021년 하반기에 입주하고, 전남(고흥)과 경남(밀양) 혁신밸리의 임대농장은 2022년에 입주하게 된다.
 
또 1인당 최대 30억원까지 스마트팜 청년 종합자금 대출 신청 자격이 부여되며, 농신보 보증율은 90%로 우대받을 수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스마트팜 기초지식부터 농장 경영실습까지 전 과정을 배울 수 있으며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강사진과 커리큘럼으로 교육하고 있다”며 “스마트팜 장기교육과정을 통해 농업과 정보통신기술의 융복합을 이끌어갈 스마트팜 전문 인력 양성, 청년들의 농업·농촌분야 유입 확대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