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투데이코리아=김동일 기자 | 농촌진흥청(농진청)은 전주시와 ‘지속가능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농진청과 전주시는 △노인·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업 발굴 △친환경 에너지 전환 및 탄소중립 사회 기반 구축 △치유농업 기술의 개발 및 확산 △양 기관의 성과와 정책의 효율적 홍보 등에 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특히 농진청은 노인·장애인 등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시험작물 재배 보조 등 연구개발·보급 사업의 현장 지원 업무에 전주시 거주 노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전주시 노인취업센터에 채용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노인 치매 예방 및 발달장애인 돌봄 등 전주시 특화 사업 활성화를 위해 치유농업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농진청에서 개발한 프로그램을 치유농장에 적용한 뒤 효과를 검증하고 확산할 계획이다.
 
허태웅 농진청장은 “전주시와의 이번 협약을 통해 혁신도시 공공기관과 자치단체 간 상호 협력으로 지역과 공공기관이 상생, 발전하는 우수사례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