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aT 제공
▲ 사진=aT 제공
투데이코리아=김동일 기자 |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지난달 29일과 30일 양일간 온라인 수출상담회를 개최해 총 258건, 5백만 달러의 수출 상담실적을 거뒀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상담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트렌드 변화에 맞춰 가정 내 수요가 높아진 가정간편식(HMR) 및 관련 소스·장류 등의 K-Food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상담회에는 미국, 중국, 프랑스, 인도네시아 등 20개국 75개사 바이어와 국내 수출업체 64개사가 참가했다.
 
특히 매운맛을 보여주는 컵 또는 파우치 형태의 떡볶이·라볶이와 함께 즉석비빔밥 등 간편 조리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다양한 해외소비자의 입맛을 자극할 수 있는 맛과 신속 간편한 조리 방법, 할랄 인증 등 해외 시장 진출에 필요한 조건을 갖추고 있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상담회 현장에서 국내 떡볶이 수출업체가 아랍에미레이트(UAE) 바이어와 중동지역 수출개척을 위한 180만달러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오형완 aT 수출이사는 “해외소비자의 변화되는 트랜드에 맞춰 온라인 수출상담회뿐 아니라 다양한 온라인 지원사업을 통해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우리 농식품의 수출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