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진청 로고.
▲ 농진청 로고.
투데이코리아=김동일 기자 | 농촌진흥청은 청년농업인의 영농정착과 기술창업 지원 등을 전담하는 ‘청년농업인육성팀’을 지난 1일 신설했다고 5일 밝혔다.
 
해당 팀은 농촌진흥기관에서 추진하는 청년농업인 육성 업무를 담당하며 오는 2023년까지 정예 4-H 청년농업인 1만명 육성을 위한 단계별 로드맵을 실행할 계획이다. 4-H는 농진청 소속 비영리법인 농업인학습단체다.
 
청년농업인육성팀은 △청년농업인 맞춤형 종합 정보제공 서비스 운영 책임 △청년농업인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한 교육‧컨설팅 △ 4-H 중심의 청년농업인 네트워크 활성화 지원 △청년농업인 정착과 창업 활성화 사업지원 등의 업무를 맡는다.
 
오는 11월 시범운영하는 종합 정보제공 서비스는 농업분야 취업‧창업을 희망하는 청년과 영농정착 초기에 있는 청년농업인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해당 팀은 특히 청년농업인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 농진청 및 관계기관의 품목별 전문가와 청년이 ‘멘토-멘티’를 이루는 청년농업인 품목별 조직체를 올해까지 전국 110개소에 만들 예정이다.
 
노형일 농진청 청년농업인육성팀 팀장은 “농업분야 청년인재 육성은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위한 핵심요소”라며 “청년들이 농업분야에 활발히 진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전담 조직으로서 기능과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