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 경기도청 전경.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경기도가 다음달 1일까지 여름 휴가철 다소비 품목 농수산물에 대한 원산지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오는 29일까지는 양평·용인·이천·여주·군포·시흥 6개 시·군과 합동 지도·점검도 함께 병행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19일 이와 같이 전하며 "주요 점검 품목은 닭고기·전복·뱀장어·낙지·미꾸라지 등 여름철 보양식 및 소고기·돼지고기·오리고기 등 나들이 다소비 품목"이라고 덧붙였다.

점검 대상은 유원지, 캠핑장, 계곡, 해수욕장, 항·포구 주변 전문음식점과 도·소매업종이다.

한편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유통·판매되는 모든 농수산물에는 원산지를 표시해야 하며,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혼동·위장 판매행위에 대해서는 7년 이하 징역이나 1억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원산지 미표시의 경우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키워드

#경기도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