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SDI.
▲ 삼성SDI.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삼성SDI가 31일 3%대 상승에 힘입어 LG화학의 시가총액(시총)을 제치고 ‘배터리 대장주’에 등극했다.
 
이날 오후 1시 58분 기준 삼성SDI는 전 거래일 대비 3.01% 상승한 78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로써 삼성SDI 시총은 54조489억원까지 늘어났다. 시총 기준으로 유가증권시장 7위다.
 
같은 시간 LG화학은 전 거래일 대비 2.08% 떨어진 75만4000원을 형성 중이다. 시총은 53조2266억원으로 8위로 내려앉았다.
 
LG화학은 미국 완성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 전기차 리콜 발표 이후 비용 분담 등의 우려로 주가가 약세를 이어가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