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실내 활동이 많아진 초등학생을 대상으로‘DIY 온라인 치유농업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수원교육지원청과 진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아이들에게 농업체험 재료를 지급하면 아이들이 농장에서 직접 제작한 동영상 파일을 시청하면서 학교 또는 집에서 직접 체험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학생들은 △아이비 하트 장식 식물심기 △메밀 된장 만들기 △곤충초코샌드‧꼬치 만들기 △비대면 다육 키트 △커피 드립백 효도선물 만들기 등 도내 비대면 체험 가능 20개 프로그램 중 한 가지를 체험하며 농업과 관련해 학습하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8일부터 오는 30일까지 도내 10개 초등학교 60학급 1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조금순 경기도농기원 농촌자원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학생들의 스트레스는 증가하고 농가는 체험객 감소로 농장 매출이 줄어든 상황”이라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학생들에게는 힐링의 계기가, 농장주에게는 홍보 및 매출 향상의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키워드

#농업기술원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