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 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경기도농업기술원은 농업 빅데이터 수집‧분석을 위해 채용한 ‘데이터 조사요원’의 역량강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하는 웨비나(Web+Seminar)를 이날부터 17일까지 개최한다고 전했다.

이번 웨비나는 농촌진흥청과 각 도 농업기술원에서 근무 중인 데이터 조사요원 및 스마트팜 업무 관계관 등 100여 명이 동시에 참여하며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한다.

회의에서는 과채류 유통‧재배 및 데이터 분석 전문가를 초청해 ▲전국 오이 시장의 트렌트 변화 ▲오이 생육 특성과 재배기술 ▲토마토 생육 특성과 재배기술 ▲스마트팜 데이터를 활용한 농가 현장 애로사항 해결방안 등이며 질의 답변도 실시간으로 진행된다.

김석철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농작물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복합적인 재배환경을 자유자재로 조절해 수확 시기나 수확량 등을 예측할 수 있다”며 “지속적인 데이터 수집‧분석이 가능한 스마트 농업전문가를 육성해 농촌 고령화와 인구감소 시대를 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