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뉴시스
▲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경기도 화성시가 병해충 방제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고자 공동방제를 지원한다.
 
화성시가 관내 모든 벼 재배 면적에 자부담 없이 100% 공동방제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2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기존 공동방제비용은 보조금 80%, 자부담 20% 이뤄졌다.
 
이번 사업은 고령화로 병해충 방제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의 일손 부담을 덜고 고품질 쌀 생산을 돕겠다는 취지로, 내년에 도입되며 총 4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주요 방제 사항으로는 초기 병해충 예방을 위한 벼 육묘상처리제 지원, 노린재 방제 등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지난 8월 남양읍과 우정읍 등 3,100ha에 갑자기 발생한 흑다리긴노린재 긴급방제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농가와 함께 지속가능한 농촌을 만들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