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쌀 생산량 전년 대비 30만 톤 증가한 380만 톤
이성희 회장 "벼 매입자금으로 2조2000억원 투입할 것"

▲ 이성희 농업협동조합중앙회장. 사진=뉴시스
▲ 이성희 농업협동조합중앙회장.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이성희 농협협동조합중앙회장이 “올해 쌀 과잉 수급에 대비해 쌀값을 안정시키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수확기를 맞아 농산물 제 값 받기에 전사적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쌀 생산량은 전년 대비 약 30만 톤 증가한 380만 톤으로 예상돼 공급 과잉이 우려되고 있다.
 
이에 이 회장은 “여기에 대비해 일선 농협이 원활히 벼 매입을 할 수 있도록 벼 매입자금으로 2조2000억 원을 투입하고 과잉물량의 선제 시장 격리, 농가 출하 물량 전량 매입 등으로 쌀값 안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회장은 올해 교육지원 사업비를 전년 대비 192억 원 증가한 4933억 원으로 책정해 농축산물 책임 판매량 증대와 산지유통 활성화, 농산물 수급 안정 등 농업인 지원 사업에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농기계‧시설자재 등 영농자재 공급 방식도 기존 수의계약에서 물량 규모화를 통한 경쟁입찰과 통합구매 방식으로 전환해 28억원의 직접 영농비 절감, 800억 원가량의 간접적 시장가격 안정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