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회 강영진 위원장이 민관협의회 운영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27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회 강영진 위원장이 민관협의회 운영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산림청이 민관협의회 논의에 따라 산림분야 탄소중립 전략안을 수정해 발표했다.
 
27일 산림청과 산림부문 탄소중립 민관협의회는 정부대전청사에서 민관협의회 운영 및 성과에 대한 브리핑을 갖고 수정된 전략안에 대해 발표했다.
 
올해 1월 발표한 산림청의 탄소중립안은 산림의 탄소흡수 기능 외 재해예방, 생태계 보호 등 산림의 다양한 가치를 고려하지 못한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산림청은 임업단체, 환경단체, 학계 전문가, 산림청, 농축산식품부, 환경부 등으로 협의회를 구성해 전략안을 수정했다.
 
협의회는 지난 7월8일 출범한 후 약 3개월간 총 22회의 회의를 거쳐 산림분야 탄소중립 전략안 중 주요 의제와 쟁점을 도출하고 위원들과 논의를 진행했다. 그 결과 10개 항목으로 구성된 합의문을 작성했다.
 
우선 당초 전략안의 ‘30억 그루 나무심기’는 산림의 다양한 가치를 고려해 ‘산림의 순환경영과 보전·복원’으로 변경했다.
 
이는 단지 나무를 심는 것에 그치지 않고 나무를 가꾸고 수확하는 일련의 과정에 ‘연계와 순환’을 강조해 지속가능한 산림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또 자생수종을 우선으로 도입하고 도입 수종은 생태계 영향을 충분히 검토하도록 했다. 목재 재품 이용 촉진을 위해 공공기관의 국산목재 이용 의무화도 적극 실시한다.
 
이어 산림사업을 하면서 나오는 잔가지 등 산림 바이오매스는 재생에너지원으로 적극 사용해 지역 내에서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전략안을 수정했다.
 
이 외에도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해 유휴토지에 숲을 조성하거나 사유림에서 발생하는 공익적 가치를 합리적으로 평가해 합당한 지원과 보상방안을 구체적으로 마련하는 등의 내용을 추가했다.
 
강영진 위원장은 “바쁘고 촉박한 일정 가운데서도 22회나 회의를 갖고 산림분야 여러 중요한 이슈에 대해 열띤 논의를 거쳐 합의를 도출해준 모든 의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숲의 가치가 다양하듯 숲과 나무를 대하는 우리 사회의 여러 다른 관점을 확인하는 과정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70년대 국토녹화사업으로 조성된 우리 숲이 성숙해진 만큼 그에 맞게 산림관리 방식과 제도가 발전하고 숲과 나무를 대하는 우리 사회의 자세도 보다 성숙해질 필요가 있다”고 당부하며 “이번 논의와 합의를 토대로 산림의 다양한 가치가 더욱 조화롭고 지속가능하도록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