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등 제주지역 농민들이 8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오는 17일 열릴 예정인 전국 농민 총궐기 제주 출정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등 제주지역 농민들이 8일 오후 제주도청 앞에서 오는 17일 열릴 예정인 전국 농민 총궐기 제주 출정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제주 농민들이 농업해결을 위한 12대 요구안을 제시하고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중단을 촉구하고자 총궐기에 나섰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전국농업기술자제주도연합회 등 제주 지역 9개 농민단체는 8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총궐기를 갖고 “제주농업 해결을 위해 투쟁할 것을 결의한다”고 외쳤다.
 
총궐기에 앞서 트랙터와 차량 등으로 차량 시위를 벌인 이들은 출정식에서 △농지법 개정 △해상물류비 지원 즉각 시행 △농촌 인력 대책 마련 △제주형 공익시장도매인제 도입 △제주형 경관보전직불제 확대 도입 등을 요구했다.
 
이날 총궐기에 참가한 농민들은 결의문을 통해 “농업구조를 바꿔달라고 4년전 추운겨울에 촛불을 들었다”며 “촛불정부 4년에 대한 배신감에 농민들은 분노할 수 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어 “신자유주의 개방농정의 틀을 뒤집어야한다. 코로나보다 더 절박한 상황에 처했다”며 “제주의 월동채소와 과일은 전 국민을 6개월 이상 먹여 살리며 일 년 내내 출하되는 농산물이자 국민 안전 먹거리다”라며 “태풍에 길목인 제주는 매년 농산물 재해로 인해 농산물이 폐작되기 일쑤이며 그나마 출하되는 농산물의 가격도 수입 농산물에 밀려 생산비도 못 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 농민들은 특별결의문을 걸고 CPTPP 가입 중단도 요구했다.
 
농민들은 CPTPP에 대해 “의장국인 일본은 후쿠시마 농수축산물 수입 재개와 한국의 농수축산물 개방 확대 조건을 내걸면서 우리나라의 CPTPP 가입을 반대하고 있다”며 “우리나라가 가입하려면 기존 가입국의 조건을 받아들여야 하고 11개 국가는 높은 수준의 개방을 요구할 것”이라며 우려했다.
 
한편 전국 농민단체들은 CPTPP 가입 논의에 반발하며 오는 17일 농민 총궐기를 예고한 바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