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북 농민들이 12일 전북도청 앞에서 '농민총궐기 성사를 위한 트랙터투쟁 전북농민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전북 농민들이 12일 전북도청 앞에서 '농민총궐기 성사를 위한 트랙터투쟁 전북농민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전국농민회총연맹(이하 전농) 전북도연맹 등 전북지역 농민들이 17일 예정된 농민 총궐기를 앞두고 시위에 나섰다.
 
12일 전북도청 앞에 모인 농민들은 결의문을 통해 "농민 총궐기를 통해 농정을 근본부터 바꾸고 새로운 희망을 찾겠다"며 농민기본법 제정을 촉구했다.
 
시위에 앞서 농민들은 전날 오전 고창에서 출정식을 연 후 트랙터를 타고 고창과 정읍, 김제, 완주를 거쳐 이날 전북도청 앞에 도착했다.
 
농민들은 "대한민국 농업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에 편입된 이후 악화일로로 치달았다"며 "신자유주의를 종교처럼 받들며 우리 국민의 건강, 생명과 직결된 농업 분야 자유무역협정(FTA)을 손해를 감수하면서까지 맺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기에 정부는 농업의 국제경쟁력 강화 명목으로 농업법인과 기업의 농업 진출을 지원했다"며 "그러다 보니 오늘날 농촌은 대규모 농사를 짓는 소수의 법인만 부를 독차지하는 양극화가 갈수록 심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농업이 무너지면 대한민국의 존립과 국민의 건강 모두 위태롭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서 농민들이 주요 요구한 사항은 △적폐농정 개혁 △개방농정 철폐 △투기농지 몰수 △농업재해보상법 마련 △농민기본법 제정 등이다.
 
전농 전북도연맹은 오는 17일 서울에서 열리는 농민 총궐기에 참여해 농민 기본법 제정과 평등한 농민수당 지급, 투기 농지 몰수 등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할 계획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