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IBK기업은행
▲ 사진=IBK기업은행
투데이코리아=유한일 기자 | 환매 중단을 일으킨 디스커버리펀드와 관련 판매사인 IBK기업은행과 투자자들이 피해 보상을 두고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18일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에 따르면 기업은행과 대책위는 전날 서울 중구 IBK파이낸스타워에서 디스커버리펀드 피해 보상 간담회를 가졌다. 기업은행 측은 김성태 전무와 임찬희 부행장 등 5명이, 대책위에선 최강석 위원장과 조순식 부위원장 등 5명이 참여했다.
 
이날 간담회는 오후 2시부터 밤 11시 30분까지 9시간 30분 동안 진행됐지만 별다른 성과는 없었다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대책위는 “윤종원 행장과의 간담회, 당사자간 사적 화해 방안, 금융감독원 배상 비율 문제점과 기준 완화 등 대책위 요구에 기업은행이 답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성과 없이 다음 간담회 개최만 기약하고 논의 결과를 정리 교환한 뒤 종료됐다”고 밝혔다.
 
현재 기업은행은 금융감독원 분쟁 조정 결과(40~80% 배상)를 따르겠다는 입장이지만, 대책위는 배상 비율을 문제 삼으며 재조정을 요구하고 있다. 특히 대책위는 기업은행도 한국투자증권처럼 100% 배상 방식의 보상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대책위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김성태 전무는 “법률적 환경이 변화된 게 없다”며 “환경이 변하지 않으면 이사회를 설득할 수 없고, 상황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입장을 바꾸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사회 결정 그대로 금감원 분쟁 조정 결과를 따르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또 윤종원 행장 간담회나 한국투자증권 방식 보상 등에 대해서도 대책위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기업은행과 대책위의 의견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디스커버리펀드 사태도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졌다. 대책위 관계자는 “오랜 시간 동안 논쟁으로 그동안 쌓인 오해와 불신을 일부 확인하는 자리였으나 진전된 방안을 찾지 못하여 실망이 크다”며 “이후 4차 간담회에서도 변화가 없다면 대책위는 특단의 결정을 통해 현재의 상황을 돌파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