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부대전청사. 사진=산림청
▲ 정부대전청사. 사진=산림청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산림청은 8개 임업 업종에 대한 임업정책수립 및 기초자료 제공을 위한 ‘2020년 기준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임업 업종에 종사하는 임업인을 대상으로 일반현황과 수입, 비용, 경영의사 등을 파악해 임업정책 수립에 필요한 경영 정보 등을 제공하는 통계자료이다.
 
조사대상 8업종으로는 △영림업·벌목업 △식용 임산물 채취업 △밤나무재배업 △떫은감나무재배업 △버섯재배업 등이다.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비용을 제외한 임업 총수입은 관상 산림식물 재배업이 4492만원으로 가장 높게 조사됐고 버섯재배업(3363만원)과 영림업·벌목업(2527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임산물 채취업은 1014만원으로 조사 업종 대비 낮게 나타났다.
 
주요 유통경로로는 밤나무 재배업과 관상 산림식물 재배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직거래가 많았으며, 임산물 채취업의 경우 직거래 비율이 64.6%로 가장 높았다.
 
또 영림업·벌목업, 밤나무 재배업, 관상 산림식물 재배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생산성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림업·벌목업은 ‘기능인력 확보’를 가장 시급한 문제로 꼽았고, 밤나무 재배업은 ‘노동력 부족’, 관상 산림식물 재배업은 ‘안정적인 판로 부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들었다.
 
강대익 산림청 정보통계담당관은 “임업경영실태조사를 통해 임업인들의 소득향상과 효과적인 임업정책 수립의 기초자료인 통계조사 결과를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하여 현장 업무 지원에 적극 활용하겠다”라고 밝혔다.

키워드

#산림청 #임업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