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세현 SK텔레콤 디지털에셋CO담당(왼쪽)과 김상남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이 디지털 노지 농업 기술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 사진=SK텔레콤
▲ 오세현 SK텔레콤 디지털에셋CO담당(왼쪽)과 김상남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이 디지털 노지 농업 기술 도입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 사진=SK텔레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SK텔레콤이 사물인터넷(IoT)과 분산신원인증(DID)을 결합한 사물 DID를 통해 농업의 디지털화에 나선다.
 
SKT는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과 디지털 노지 농업 기술 도입을 위해 ‘사물 분산신원확인기술(DID) 기반 무선통신망 통합솔루션 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사물 DID란 사물에 고유 식별자를 부여해 데이터 수집 및 전송 시 위변조를 방지하고 진본 데이터 확인을 용이하게 하는 기술이다.
 
그간 노지 농업은 야외에서 진행된다는 환경적 특성에 더해 지역별‧작목별로 요구 사항이 다양하다는 특징을 갖고있어 디지털화를 위한 기반기축이 쉽지 않았다. 또 고령의 농업인이나 소규모 농가가 많아 기술 수용과 비용 부담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이를 해결하고자 SKT와 국립농업과학원은 △디지털 노지 농업용 원스톱 솔루션 모델 개발 △노지 맞춤형 저비용‧고효율 IoT 센싱 관리모델 개발 △사물 DID기반 무결성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농업 활성화 등 디지털 노지 농업 보급을 위한 연구개발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SKT가 온도, 산도, 습도, 전도도 등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IoT센서에 사물 DID 기술을 적용하면 국립농업과학원은 사물 DID 기술을 통해 확보한 무결성 데이터를 기반으로 디지털 노지 농업 관리 모델의 연구개발 및 실증사업을 진행하며 이를 통해 노지 농업 디지털화에 필요한 다양한 요구사항에 맞춤 대응할 계획이다.
 
SKT 관계자는 “그동안 실내에서 이뤄지는 시설 농업과 달리 노지 농업의 경우 디지털화를 위한 데이터 수집이 어려웠으나, 이번 협약으로 실측정 데이터 수집이 가능해져 디지털 노지 농업 관리 모델 개발의 기틀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김상남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장은 “국립농업과학원의 디지털 농업 기술과 SKT의 ICT를 결합해 쉽고 안전한 디지털 노지 농업 기술을 확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농업 디지털화와 함께 노지 농업에서도 첨단기술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