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송민헌 인천경찰청장.
▲ 송민헌 인천경찰청장.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인천에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의 부실한 대응에 인천경찰청장이 책임을 지고 보직을 자진 사퇴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송민헌 인천경찰청장은 1일 입장문을 통해 “인천 논현경찰서의 부실 대응에 총괄 책임을 지고 인천경찰청장 직에서 물러남과 동시에 경찰을 퇴직한다”고 밝혔다.
 
송 청장은 “이번 사건의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아직 병상에 계신 피해자분의 조속한 회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환골탈태의 자세와 특단의 각오로 위급 상황에 처한 시민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경찰 조직에 당부했다.
 
그러면서 “인천자치경찰위원회와 인사 협의 등 후임 청장 인선 절차가 마무리될 때까지는 청장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설명했다.
 
인천 층간소음 흉기난동은 지난달 15일 오후 5시5분쯤 인천 남동구 한 빌라에서 발생한 흉기난동 사건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현장을 이탈하는 등 부실하게 대응한 사건이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논현경찰서 서창지구대 소속 A 전 경위와 B 전 순경은 빌라 4층에 사는 주민 C씨(48)가 아래층에서 흉기를 휘두르는 모습을 보고도 현장을 이탈하거나 곧바로 제지하지 않는 등 부실하게 대응했다. A 전 경위와 B 전 순경은 지난달 30일 해임됐다.
 
C씨가 휘두른 흉기에 3층 주민인 40대 여성 D씨는 흉기에 목 부위를 찔려 의식을 잃었고, 뇌경색으로 수술을 받았다. D씨의 남편과 딸도 얼굴과 손 등을 다쳤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해임된 A 전 경위와 B 전 순경, 이상길 전 논현서장과 서창지구대 E 경감 등 4명에 대해 직무유기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