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군납협의회 구성원들이 1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국방부의 군납 경쟁입찰 도입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박수연 기자
▲전국군납협의회 구성원들이 1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국방부의 군납 경쟁입찰 도입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박수연 기자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군 접경지역 군납 농민들이 군 급식 물품 경쟁조달방식 변경에 반발하며 두 번째 상경시위를 벌였다.
 
화천군 군납협의회 등 전국군납협의회 구성원들이 1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한 달 전에 군납 경쟁 입찰 도입 철회를 요구하면서 머리카락을 잘랐지만 국방부에서는 아무 대응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우리는 또다시 군납 농가들의 목소리를 전하기 위해 서울로 왔다”고 전했다.
 
국방부는 향후 수년 내 군 급식 물품을 경쟁조달방식으로 변경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군납농가는 군 급식 시스템 문제로 인한 부실급식의 책임을 농가에 전가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로 군 급식 물품이 경쟁조달방식으로 변경되면 저가의 수입산 농산물 등이 국내산 군납 농산물을 점유율을 빠르게 잠식할 가능성이 크다.
 
화천군의 경우 연간 74개 품목, 216억원이 넘는 규모의 농축산물을 군 급식에 납품하고 있어 경쟁조달방식 전환에 따른 농가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 전국군납협의회 구성원들이 1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국방부의 군납 경쟁입찰 도입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박수연 기자
▲ 전국군납협의회 구성원들이 17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국방부의 군납 경쟁입찰 도입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박수연 기자
지난달 19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상경집회에는 화천과 철원, 양구, 인제 등 접경지 농업인 200여명이 모였다. 이날 군납농가 농민들은 ‘국방부 부실급식 책임전가’, ‘경쟁입찰방식 부실급식 초래한다’ 등 피켓을 들고 당사 앞에서 항의 시위를 벌였다.
 
군납 농가들이 이날 주요 사항으로 요구한 내용은 △경쟁조달체계 적용계획 철회 △농민과 군장병이 상생할 수 있는 군 급식제도 개선안 마련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 수입산 원재료로 만든 김치 납품계획 중단 등이다.
 
군납협회 관계자는 시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보상을 해준다고 하는데 우리 농민들은 그 어떠한 보상도 받을 수 없다”면서 “오히려 묵묵히 희생해 온 접경지역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농민 죽이는 입법 정책에 농가는 분개한다”며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