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 김종훈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이 2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농림축산식품부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발표하고 저탄소 농업 구조 변화, 온실가스 감축 등 세부적인 이행방안을 담아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지난 10월 수립된 ‘2050 국가 탄소중립 시나리오’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2050년까지 농식품 분야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2470만 톤) 대비 38% 감축하는 내용을 '2050 농식품 탄소중립 추진전략'에 담앗다고 27일 밝혔다.
 
농식품부가 마련한 추진전략의 주요 내용으로는 △저탄소 농업구조 전환 △온실가스 배출원 감축 △농업‧농촌 에너지 효율화 및 전환 △온실가스 감축 기반 구축 등이다.
 
◇ 저탄소 농업구조 전환…DNA 기반‧환경친화적 농업
 
농식품부는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 기반 마련을 위해 기존 고투입 관행농업을 저투입 저탄소 구조로 전환한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농업 당국은 우수농가 데이터, AI기술 등을 활용한 생육모델을 개발해 30개 품목의 빅데이터를 확보하고 2050년까지 전체 농가의 60%까지 정밀농업 기술을 보급할 계획이다.
 
또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활용해 스마트 농업 표준 모델을 개발하고 데이터 기반 스마트 농업단지를 조성해 시비‧방제‧급수 등 분야별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환경친화적 농업 확산에도 힘쓴다. 농식품부는 “2050년까지 친환경농업 면적을 전체 경지면적이 30%까지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온실가스 감축한다...화학비료↓‧메탄사료↓
 
농업분야 온실가스는 벼 재배 및 가축사육 등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특성이 있다. 이에 농식품부는 식량안보에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범위 내에서 비료 감축, 물 관리, 저메탄사료 등을 활용할 계획이다.
 
우선 체계적인 논물 관리를 통해 벼 재배 시 발생하는 메탄 배출량을 2018년 630만 톤에서 2050년 431만 톤으로 감축한다. 2주 이상 간단관개를 실시하는 농지면적을 2030년까지 61%로 확대하기 위해 저탄소 인센티브도 개발한다.
 
또 적정 비료 사용으로 농경지에서의 아산화질소 배출량도 2018년 547만 톤에서 2050년 450만 톤으로 줄여나갈 계획이다.
 
축사부문에서는 저메탄사료 보급을 확대하고 적정사육밀도 유지 및 사육기간 단축을 통해 가축 사육과정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447만 톤에서 2050년 198만 톤으로 감축한다.
 
이와 함께 소 사육기간 단축 연구개발도 추진해 단기 사육방식을 확립하고 스마트 축사 보급률도 전업농의 50% 수준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가축분뇨의 정화처리 비중을 높이고 에너지화 이용 확대 등으로 축산분뇨 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도 2018년 494만 톤에서 2050년 437만 톤으로 줄인다.
 
▲ 사진=농림축산식품부
▲ 사진=농림축산식품부
◇ 농식품부 “탄소중립 추진으로 농업 한 단계 발전시킬 것”
 
농식품부는 농업 현장의 온실가스 감축을 촉진하고자 기술개발과 온실가스 통계도 정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국가 고유 배출계수를 개발하고 온실가스 감축활동의 기초가 되는 온실가스 통계 및 산정방식을 고도화 한다.
 
또 저탄소 직불제 등 저탄소 기술이행을 위한 인센트브 제도를 검토‧도입해 예정이다.
 
김종훈 농식품부 차관은 “농업 분야는 작물 생산, 가축 사육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고 감축 과정에서도 식량 생산이 줄거나 축산 생산성이 떨어지는 부정적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농식품부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과 기후변화 완화의 시급성을 고려해 최대한의 목표치를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농식품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을 충실히 이행해 우리 농업을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기회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