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사진=수원시의회
▲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사진=수원시의회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수원시 농업정책이 타 시군에 비해 부족하다는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 조석환 시의회 의장이 “부족한 것은 일부 사실”이라고 밝혔다.

조 의장은 6일 수원시의회에서 열린 의정 설명회에서 시 농정정책 전문성과 정책 부족에 대해 묻는 본지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조 의장은 “현재 농업 관련 정책은 기획경제위원회 소관 상임위에서 담당하고 있고, (시정 안에서는)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라며 “수원이 다른 시‧군에 비해 농업 관련 정책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씀하신 측면대로 특례시가 되면서 큰 변화는 따로 없지만, 해당 부분에 대해 잘 챙겨보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양진하 기획경제위원장도 본지와의 통화에서 “특례시로 출범한다 해도 농업정책에는 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양 위원장은 “시민단체 등 관련 단체랑 이야기를 나누고 있지만 농업인구는 계속해서 감소하고 있고 의견을 맞추기 힘든 부분이 있다”며 “따로 정책을 마련하기 힘든 여건”이라고 설명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