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단체, 견주에게 ‘소유권 포기’ 설득 중

▲ 사진='케어' 페이스북 영상 캡처
▲ 사진='케어' 페이스북 영상 캡처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견주가 강아지의 목줄을 잡고 공중에서 쥐불놀이 하 듯 빙빙 돌리며 학대를 하는 영상이 공개된 뒤 한 동물 보호단체가 견주를 공개 수배하자 해당 견주를 찾았다. 단체는 논란의 강아지와 견주를 분리조치 했다고 밝혔다.
 
10일 동물권단체 ‘케어’는 “오전 10시쯤 케어 활동가 3명이 은평구에서 82세 남성 견주를 찾았다”고 전했다. 케어 측은 현재 강아지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지금 겨우 1살 남짓 된 말티즈는 주인을 무서워하며 가까이 가려고도 하지 않는 상태”라며 “오후 중으로 은평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물보호법으로 학대자를 고발은 하겠지만, 더 중요한 문제는 현행법상 구조된 개는 여전히 주인의 소유물이기 때문에 주인이 요구하면 다시 학대자에게 돌아가야 하는 현실”이라면서 “소유권을 영구적으로 박탈·제한할 수 있는 근거가 없어 학대자를 설득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단체는 견주를 찾아 추궁한 결과 그는 “미워서, 화가 나서 그랬다”며 자신이 강아지에게 한 행위를 학대로 인식하지 못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케어 측은 지난 9일 서울 은평구 갈현동 선일여고와 연신내역 인근에서 한 견주가 강아지를 학대했다며 “학대자는 마치 늘 반복했던 행위였던 듯 전혀 대수롭지 않은 태도로 작은 강아지를 공중에서 돌려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강아지는 대롱대롱 매달려 저항 한 번 하기 어려웠지만 학대범은 분이 덜 풀렸는지 다시 강아지를 세게 때리며 폭행한다. 명백한 동물학대 행위”라고 했다.
 
한편, 현행 동물보호법상 동물학대로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한 경우 법정 최고형은 3년 이하의 징역형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또 질병·상해를 유발한 동물학대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 벌금을 선고받을 수 있다. 

다만, 주인이 있는 동물의 경우 여전히 '재산'으로 취급되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한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여전하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