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검 결과 이례적으로 빨리나왔다”
“CCTV 영상도 의문스러운 점 많아”

▲ 12일 서울 양천구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 이모(55)씨의 빈소. 사진=김성민 기자
▲ 12일 서울 양천구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고 이모(55)씨의 빈소. 사진=김성민 기자
투데이코리아=김찬주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관련 녹취록을 최초로 제보했던 이모씨가 숨진 채 발견되자 각종 추측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가 “이렇게 부검 결과가 빨리 나오는 걸 별로 본 적이 없다”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 교수는 13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씨의 죽음과 관련 “극단적인 선택은 아닌 것 같고, 그렇고 타살의 흔적도 불명확한 것이 틀림없는 것 같다”며 “수사를 충분히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서울경찰청은 양천경찰서에서 브리핑을 열고 “부검 결과 시신 전반에서 사인에 이를 만한 특이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대동맥 박리 및 파열로 인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국과수 부검의 구두 소견”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동맥 박리 및 파열은 주로 고령, 고혈압, 동맥경화 등 기저질환에 의해 발생 가능한 심장질환”이라며 “(이 씨는) 중증도 이상의 관상동맥 경화 증세가 있었고 심장이 보통 사람의 거의 두 배에 가까운 심장 비대증 현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경찰이 급박하게 부검결과를 밝힌 것에 의문점을 전했다. 그는 “동맥이 파열될 정도의 결과를 초래하는 이유는 경찰청에서 빨리 발표한 이유인 심장질환 말고도 외상이나 약물이 있다. 혈액이나 약물 검사 등 정밀 부검의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결론을 낼 수가 없는데 왜 미리부터 이렇게 결론을 내가지고 마치 확정된 양 이렇게 얘기를 하는지가 궁금증이 좀 든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이씨 사망 나흘 전 CCTV 영상도 의문점이 든다고 했다. 그는 “CCTV가 굉장히 좀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며 “방에 유리창이 있어서 (외부침입 여부에) 대해서도 정밀 조사가 필요하다. 방으로 들어갈 때 문을 꽝 닫고 들어가는데, 2초 정도 된 것 같은데 문이 다시 열렸다 닫힌다. 그리고 1초쯤 있다가 문이 또 열렸다 닫힌다”고 의문점을 제기했다.
 
▲ ‘이재명 대선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생전 CCTV 영상. 사진출처=동아일보
▲ ‘이재명 대선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생전 CCTV 영상. 사진출처=동아일보

그러면서 “또 한 가지 궁금한 건 그래서 한참 뒤에 아마 시신이 발견된 이후인 것 같은데 경찰이 처음으로 올라가는 영상이 있다”며 “굉장히 흥미로운 건 옷이 문에 걸려 있는데 그 점퍼의 일부가 문의 윗부분에 이렇게 삐죽하게 잡혀있다. 문에 만약 고리가 있다면 보통 사람이 옷걸이를 고리에 걸면 탁 걸지 않나. 점퍼의 옷이 삐죽하게 집혀있지 않을 텐데. 이건 순전히 저의 궁금증”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 교수는 ‘자살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고 보시는가’ ‘항간에 ’자살 당한다‘라는 말이 떠돈다’는 진행자들의 언급에는 “그건 모르겠다. 모르니까 수사를 해야 한다는 얘기”라며 “확정적으로 그런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숨진 이씨는 지난 2018년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변론을 맡은 변호사가 수임료로 현금 3억원과 상장사 주식(전환사채) 20억원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관련 녹취록을 처음 제보한 인물이다.
 
이후 이씨는 지난 11일 오후 8시35분께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 객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의 사인에 유족 측은 극단적 선택을 할 상황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이씨의 유족 대리인 백광현씨는 지난 12일 이씨의 빈소에서 “(이씨가) 이번 주까지 활발한 활동 계획도 세워놓은 상태였다”며 “삶을 포기하거나 그런 상황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특히, 백씨는 숨진 이씨가 살아생전에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 진영에서 지속된 공세를 받아왔다고도 주장했다. 백씨는 “민주당과 이 후보의 진영에서 다양한 압력을 지속해서 받아왔고, 고소·고발 압력도 많이 받았다”며 “그럼에도 꿋꿋하신 공익제보자였다”고 했다.
 
국민의힘 측에선 당내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하면서 공세에 나섰다. 그러나 민주당 측은 이씨의 사망이 이 후보와 무관한 사안이라며 필요하면 법적 조치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