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은행 통해 비트코인, NFT 등 서비스
“구체적 사업 시작 시기·방법 등 미확정‘

▲ 미래에셋금융그룹.
▲ 미래에셋금융그룹.
투데이코리아=오창영 기자 | 전 세계 가상 자산 시장이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미래에셋금융그룹(미래에셋)이 비트코인과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가상 자산 수탁 사업에 뛰어들기로 했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은 암호화폐 수탁업을 전담하는 신설 법인 출범을 검토하고 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현재 가상 자산 수탁 사업 진출을 논의 중에 있다”며 “사업을 시작할 시기와 방법 등은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미래에셋은 합작 투자 방식으로 가상 자산 수탁 전문 회사를 설립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코인 은행을 출범해 비트코인, NFT 등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법인은 국내 4대 가상 화폐 거래소를 통한 거래가 불가능하다. 그러나 수탁 서비스를 이용하면 분실·도난 관련 위험 없이 가상 자산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앞서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암호화폐,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과 가상 자산의 등장은 새로운 시장과 비즈니스를 만들어냈다”며 “이같은 변화를 빠르게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기업은 새로운 시장의 강자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가상 자산 시장 진출을 예고한 것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