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오혁진 기자
▲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오혁진 기자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문재인 정부 청와대 정책실장이던 장하성 주중대사의 동생 장하원 대표가 디스커버리자산운용(디스커버리)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경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특히 해당 펀드에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장 대사도 수억원을 투자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와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장 대표를 소환조사했다.
 
장 대표는 펀드 위험 요인이나 원금 손실 가능성을 알고도 상품을 출시해 투자자들에게 피해를 입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16년 11월 자본금 25억원으로 설립된 디스커버리는 은행이나 증권사 등 판매사가 모은 투자금으로 미국 자산운용사 DLI(다이렉트랜딩인베스트먼트) 사모사채를 사들여 수익을 내는 디스커버리 펀드를 판매했다.
 
디스커버리 펀드 최대 판매사는 IBK기업은행으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를 판매했다.

총 6792억원어치가 판매됐으나 미국 현지 운용사가 펀드 자금으로 투자한 채권을 회수하지 못하면서 기업은행에서만 총 761억원(글로벌 605억원·부동산 156억원)이 상환되지 못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4월 말 기준, 미상환 잔액은 2562억원, 분쟁조정 신청 건수는 96건에 달했다.
 
경찰은 지난해 7월 디스커버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펀드 투자자의 이름과 투자금액이 적힌 PC파일을 확보했다. 여기에는 장 대표의 형인 장하성 중국대사 부부가 2017년쯤 약 60억원을 투자했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기에 공정거래위원장에 취임한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도 해당 펀드에 4억여원을 투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 결과 장 대사와 같은 고위 인사들이 투자한 펀드는 중도에 입출금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개방형 펀드'인 반면, 대다수 일반인 피해자들이 투자한 펀드는 만기 전엔 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