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민주노총 및 산하 전국택배노조 회원들이 11일 서울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과로사 주범 CJ재벌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민주노총 및 산하 전국택배노조 회원들이 11일 서울 CJ대한통운 본사 앞에서 '과로사 주범 CJ재벌 규탄 민주노총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요한 기자 | CJ대한통운이 노조가 점거중인 본사 건물을 전체 폐쇄하고 경찰에 시설보호를 요청했다.
 
CJ대한통운은 11일 “본사를 불법점거한 노조원들의 집단폭력과 위협으로 불안을 호소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보호하고 있으며, 불법점거로 인해 본사 사무실의 코로나 방역체계가 붕괴됨에 따라 본사 건물 전체를 폐쇄하기로 결정했다”며 “임직원들은 필수인력을 제외하고 전원 재택근무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는 지난 10일 경찰에 불법점거 당한 본사에 대해 시설보호를 요청했으며, 11일 이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CJ대한통운은 “본사 점거로 인해 단기간 배송차질 등은 없으나, 택배노조의 주장 등을 볼 때 집단폭력 및 불법점거가 다른 시설로 확대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국민생활 유지를 위한 필수 인프라인 택배 허브터미널이 불법점거 당할 경우 오미크론 확산과 함께 국민 고통이 배가될 수 있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사는 오늘 전국 허브터미널 및 주요 인프라에 대한 시설보호요청을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벌어지고 있는 불법행위를 엄단해 줄 것과 국민경제에 대한 피해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법과 원칙에 따라 명확하게 판단해 주실 것을 정부에 다시 한 번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한편은 민주노총 택배노조 진경호 위원장은 점거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절대 물러날 수 없고 물러서지도 않겠다”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