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 2차례나 화재가 발생한 부산 금정구 회동동 아홉산 7부 능선에서 5일 새벽 또다시 불이 나 소방대원 등이 진화를 펼치고 있다.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 최근 2차례나 화재가 발생한 부산 금정구 회동동 아홉산 7부 능선에서 5일 새벽 또다시 불이 나 소방대원 등이 진화를 펼치고 있다. 사진=부산소방재난본부
투데이코리아=오혁진 기자 | 경찰이 강원 강릉시 옥계에서 발생한 산불 방화범을 체포하면서 산림청이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산림청은 "산림보호법 제53조에 따라 타인 소유의 산림에 불을 지른 자는 5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자기 소유의 산림에 불을 지른 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한다"라며 "실수로 산불을 냈을 경우에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라고 했다.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해 1월 쓰레기를 소각하다 0.01헥타르(ha) 규모의 산불을 낸 가해자에게 벌금 300만원이 선고됐고, 같은 해 3월 농산폐기물을 소각하다 4.42ha 규모의 산불을 낸 가해자는 징역 8개월에 처해졌다.
 
산림청 관계자는 "경찰이 강릉 옥계에서 발생한 산불 가해자를 오늘 검거했다"라며 "산림청은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처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가해자가) 토치 등으로 불을 내고 있다"는 인근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강릉 옥계 산불 가해자를 검거했다. A씨는 주민들이 자신을 무시했다며 경찰에 자신의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