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0.58%↓‧나스닥 0.40%↓‧S&P 0.04%↓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8일 한 중개인이 주식 시세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욕 증권거래소에서 8일 한 중개인이 주식 시세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수연 기자 |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향후 0.50%p까지 금리 인상을 시사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에 따라 미국 뉴욕증시가 6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201.94p(0.58%) 떨어진 3만4552.99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5.38p(0.40%) 하락한 1만3838.46에 장을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1.94p(0.04%) 떨어졌다.

뉴욕증시 하락세는 파월 의장의 발언에서 시작됐다. 지난 17일 연준은 3년 3개월 만에 ‘제로(0)금리’ 시대를 끝내고 0.25%p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 이날 파월 의장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후 “노동시장은 매우 강력하지만 인플레이션이 너무 높다”며 “금리를 더 빨리 올리는 것이 적절하다고 생각되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금리 인상폭을 한번에 0.25%p에서 0.50%p로 올릴 수도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파월 의장의 발언 이후 증시는 하락했고 채권 시장에서 미국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0.17%p 가량 올라 2.32%를 찍었다. 이는 2019년 5월 이후 최고치다. 하지만 2년물 금리는 1.942%에서 2.111%로 0.169%p 올라 10년물 금리 상승폭을 추월했다. 30년물 금리는 2.5%대에 머물렀다. 

특히 미 국채 10년물과 2년물 금리의 격차는 연초 약 0.92%p에서 현재 약 0.19%p로 크게 줄었다. 이에 투자자들은 단기 국채 금리가 장기 국채 금리보다 높아지는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을 우려하고 있다.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발생해 국채 수익률을 나타내는 그래프인 수익률 곡선이 뒤집히면 일반적으로 경기침체의 전조로 여긴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