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사진=뉴시스.
▲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사진=뉴시스.
투데이코리아=박서경 기자 | 쌀 가격이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가운데 정부는 가격 안정을 위해 ‘쌀 적정생산 대책’ 추진을 계획 중에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한농연)의 쌀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기준 전국 산지 평균 가격은 20kg당 4만9904원이다. 전년도 동기 가격(5만5350원) 대비 9.8%, 수확기(5만3535원) 대비 6.8% 하락한 수치다.
 
가격 하락의 원인은 전년도 벼 재배면적과 생산량 증가가 이뤄졌지만 판매량은 감소하며 산지 재고량이 늘어난 데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벼 재배면적은 73만2477ha로 전년(72만6000㏊) 대비 6000㏊ 증가했다. 벼 재배면적이 전년도보다 증가한 것은 지난 2001년 이후 처음이다. 이와 더불어 2021년 쌀 생산량은 388만2000t으로 전년(350만7000t)보다 10.7% 증가했다.
 
반면, 지난 1984년부터 연간 1인당 쌀 소비량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1984년 130.1kg이었던 연간 소비량은 2021년 기준 56.9kg까지 하락했다.
 
이에 지난 2월 말 기준 쌀 재고량은 전년대비 61%(49만9000t) 증가한 131만8000t이다. 농협과 민간에서 각각 115만1000t, 16만7000t의 재고를 보유하고 있다. 산지 재고에 대해 한농연은 단경기 내에 소진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농식품부는 쌀 공급과잉 현상을 줄이기 위해 벼 재배면적 3만2000ha를 감소시키는 등의 쌀 적정생산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세부 내용으로는 △적정 재배면적(70만ha) 유지 △표준 파종량 준수 △질소 표준시비량 준수 △다수확 품종 대신 고품질 품종 재배 등이 있다.
 
특히, 벼 재배면적 감축을 위해 협약 신청을 받고 참여 농가에 대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제도를 시행 중에 있다. 전년도 벼를 재배한 논에 타작물을 재배하거나 휴경을 한 농가 혹은 법인 등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고 있다.
 
협약에 참여한 농업인에게는 농가별 1ha 당 109포대의 공공비축미 지원이 이뤄지며 식량작물 공동경영체 육성 지원 등의 정부사업을 신청할 때 가점이 부여된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