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푸디스트.
▲ 사진=푸디스트.
투데이코리아=이현 기자 | 푸디스트와 서산시가 ‘농산물 판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7일 양측은 이같은 내용이 담은 업무협약식을 갖고 양파값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파 농가를 돕기 위해 양파의 매입 물량을 늘리는 한편, 차후 감자 등 거래 품목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푸디스트는 서산시 농산물을 식자재로 활용하고, 서산시는 지역 농산물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푸디스트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양측은 신제품 개발과 사업 확장 등 신규 계획에 대해서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푸디스트 상품본부 김승하 전무는 이번 협약과 관련해 “서산 농특산물은 식자재 시장에서 이미 품질의 우수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며 “서산 농산물의 판매가 확대될 수 있도록 상생 방안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맹정호 서산시장 역시 “이번 협약으로 다시 한 번 기업과 지역 간 상생의 미래를 열었다”며 “과잉생산과 소비 부진의 어려움을 겪는 지역농산물이 보다 많이 납품되도록 푸디스트와 긴밀히 협력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아까지 않겠다”고 전했다.

한편 푸디스트는 식재유통 및 푸드서비스 전문기업으로 2만4천 종 이상의 신선식품 및 가공식품 등을 7천 개 이상의 배송처로 공급하고 있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