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림축산식품부.
▲ 농림축산식품부.
투데이코리아=박서경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가 농협경제지주와 함께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소 사육방식 개선 시범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그동안의 소 사육 기간을 살펴보면, 지난 2000년 약 23개월에서 2020년 기준 약 30개월로 증가했다. 소고기 품질을 높이기 위해 사육기간을 장기화하고 곡물 사료에 의존하는 구조가 고착화하며 농가의 생산비용 부담도 커지는 상황이다.
사육기간의 장기화로 인해 △곡물 사료 소비 △분뇨 △탄소 배출 등이 증가하는 문제가 나타난다.
 
농식품부는 소 출하 월령을 30개월에서 24개월 정도로 줄일 시 한 마리당 온실가스 배출량을 현재의 75% 수준으로 낮출 수 있고, 두 당 사료비도 100만 원 절감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농식품부는 2024년까지 3년간 총 100억 원 내외를 투입해 농협 안성목장에서 송아지 600마리를 대상으로 실증실험을 실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정부는 실증시험은 소 개체별 유전형질에 따라 적정 사육모델을 제시하고 불필요한 사육기간 연장 최소화와 생산성을 높여 출하월령을 기존 30개월 내외에서 최대 24~26개월령 내외로 단축하는 것이 목표로 삼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경제성 분석 실시 △사육조건·성장단계별 온실가스 저감 효과 조사 및 분석 △송아지 유전능력 평가시스템 고도화 △단기 출하육에 대한 품질수준 조사 △소비자 대상 마케팅 전략 및 상품성․시장성 확대방안 등이 함께 이뤄질 계획이다.
 
박범수 농식품부 축산정책국장은 “최근 국내외적으로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며, 축산농가들은 국제곡물가 불안정에 따른 배합사료 가격 상승세로 경영부담이 가중되는 상황”이라며 “시범사업 추진을 통해 환경도 보전하고 우수한 국산 소고기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공급할 수 있는 단기 사육모델을 조속히 개발해 현장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