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농어민단체가 주최한 ‘CPTPP 가입반대 전국농어민대회’가 열렸다.
▲ 13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농어민단체가 주최한 ‘CPTPP 가입반대 전국농어민대회’가 열렸다.
투데이코리아=박서경 기자 | 정부가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 추진을 진행하고 있다. 전국 농·어민들은 국내 농산물과 국민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CPTPP 가입을 강력히 반대하며 여의도공원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는 CPTPP저지한국농어민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지난 4일 개최한 총궐기대회의 연장선상이다.
 
13일 오후 2시부터 열린 ‘CPTPP 가입반대 전국농어민대회’에서 농어민들은 “관세철폐 등의 조치로 국내 농수산물 시장을 개방하면 수입이 증가해 국내산 농수산물 소비 침체로 이어질 것”이라며 정부의 CPTPP 가입을 규탄했다.
 
해당 자리에는 전국한우협회 등 25개 단체로 이뤄진 한국농축산연합회, 전국어민회총연맹 등 농어민단체가 참여했다. 참여 인원이 많아 원래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인근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본 대회는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으로 장소가 변경돼 진행됐다.
 
이날 주해군 전국어민회총연맹 회장은 대회사에서 “과거 여러 국가와 FTA를 체결하면서 값싼 농산물이 밀려들어 마트에서 국내산 농산물을 찾기 어려워졌고 수입 의존도도 높아졌다”라며 “일본의 후쿠시마산 농식품 수입이 본격화되면 국민들의 먹거리 안전마저 심각하게 위협할 것”이라며 농민들이 희생되며 철저히 외면받고 있는 현실을 토로했다.
 
집회가 진행되는 동안 영등포경찰서는 ‘신고했던 인원인 299명이 넘어 법률 위반에 해당하니 즉시 자진 해산하라’는 내용의 방송을 지속했다. 이날 모인 인원은 약 1만 명 정도로 추산됐다.
 
서울시와 영등포구는 집회 인원 초과 등 감염병예방법 위반 사유로 집행부에 집회금지 통보서를 전달했으며, 추후 고발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한편, 정부는 오는 15일 서면으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CPTPP 가입 신청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의결을 거쳐 정부 내 의사결정 절차를 마치고, 다음 주에는 국회에 CPTPP 가입 추진 계획을 보고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투데이코리아는 언제나 독자 여러분들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